이미지팝

배우 윤기원이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답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은 여름 특집을 맞아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꾸며져 반가운 얼굴들이 함께 경남 창원에서의 여행을 시작했답니다.

 

 

브루노가 자리하고 있는 숙소에 이어 도착한 최민용, 강경헌, 안혜경이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브루노는 타 방송사의 동시간대 예능 출연으로 인해 '불청'을 찾지 못한 것을 머쓱해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뒤이어 김도균, 김광규, 신효범, 최성국, 박선영이 도착했다. 브루노는 과거 빌려서 회비를 냈던 것을 언급하며 이날 자신이 한 턱 내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난 의문의 새 친구가 등장했다. 바이크 헬멧으로 시선을 집중시킨 알 수 없는 중국어의 중얼거림으로 다시한번 출연자들의 시선을 끄는데 성공했다.

 

 

정체를 알기 힘든 새로운 친구의 등장과 함께 그에 대한 힌트로는 '최성국과 최민용'이 주어졌다. 이어 14년 전 시트콤에 함께 나왔다는 말에 최민용은 '거침없이 하이킥'을 떠올렸고 바로 그에게 다가간 최성국은 "SBS 공채 1년 후배 윤기원 씨다"라며 새 친구를 소개했다.

 

 

최민용은 또 "(윤기원을) 처음 대면했을 때 수줍음이 많은 분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극과 극을 달리는 연기를 했던 모습들이 기억이 나고, 현장에서 사람들이 많이 좋아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윤기원은 모두 제 할 말만 하는 난장판 상황에 "어디를 보고 얘기해야 하냐. 여기는 룰도 없다. 도대체 듣지를 않는다"고 소리쳤고, 윤기원의 유쾌한 입담과 청춘들의 상황에 이에 김선경은 눈물까지 흘리며 폭소했다. 더불어 윤기원은 '대왕 세종'을 함께 열연했던 강경헌에게 장난스러운 고백을 거절당했던 경험을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윤기원은 "예전에 한 드라마 촬영장에서 연습이 끝나고 다 같이 설렁탕집에 간 적이 있다"라며 "밥을 먹다가 (강경헌에게) '나랑 한 번 사귀어보지 않을래'라고 한 번 툭 던졌다. 바로 까였다"라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장난스럽게 말한 거라 아마 기억도 안 날 거다. 미안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경헌은 "그때가 서른 네살 때다. 기분 좋고 감사하다"라며 "그런데 너무 많은 사람이 그랬기 때문에 기억이 안 난다"라고 답하며 재치를 보였다.

 

 

한편 탤런트 윤기원은 1971년생으로 올해 나이 쉰 살인 윤기원은 1990년 연극 배우로 첫 데뷔를 했고 이듬해 1991년 KBS 대학개그제(KBS 7기 공채 개그맨)로 정식 데뷔하였으나, 이후 1996년 SBS 6기 공채 탤런트로 다시 데뷔했다.

 

 

배우 황은정과 지난 2011년 tvN 드라마 '버디버디'를 촬영하면서 인연을 맺은후 연인으로 발전해 11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2012년 5월 결혼지만 2018년 성격차이로 이혼해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예비부부 시절부터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해 애정을 과시했고, 이후 JTBC '고부스캔들', SBS '자기야' 등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결혼 생활을 거리낌 없이 보여주는 등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의 면모를 과시해 주위의 부러움을 받아왔다.

 

윤기원은 1996년 SBS 6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순풍산부인과', '시크릿 가든', '추노' 등에 출연하며 명품조연으로 활약했다

Comment +0